2008년 6월 1일 오늘,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죽었다_

PUBLISHED 2008. 6. 1. 22:06
POSTED IN [ 별헤는 밤 ]  | Written by 꼬마 철학자
 
사용자 삽입 이미지
타는 목마름으로
[ 김지하 ]

신새벽 뒷골목에
네 이름을 쓴다 민주주의여
내 머리는 너를 잊은지 오래
내 발길은 너를 잊은지 너무도 오래
오직 한가닥 있어
타는 가슴 속 목마름의 기억이
네 이름을 남 몰래 쓴다 민주주의여

아직 동트지 않은 뒷골목의 어딘가
발자욱소리 호르락소리 문 두드리는 소리
외마디 길고 긴 누군가의 비명소리
신음소리 통곡소리 탄식소리 그 속에 내 가슴팍 속에
깊이 깊이 새겨지는 네 이름 위에
네 이름의 외로운 눈부심 위에
살아오는 삶의 아픔
살아오는 저 푸르른 자유의 추억
되살아오는 끌려가던 벗들의 피묻은 얼굴
떨리는 손 떨리는 가슴
떨리는 치떨리는 노여움으로 나무판자에
백묵으로 서툰 솜씨로 쓴다.

숨죽여 흐느끼며
네 이름을 남 몰래 쓴다.
타는 목마름으로
타는 목마름으로
민주주의여 만세
2008년 6월 1일 오늘,
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죽었다_

국민들이 끝까지 지키려했던 국가가...
국가가 국민을 버린 날이다_


'[ 별헤는 밤 ]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설레임_  (0) 2008.06.08
글쎄_  (0) 2008.06.06
2008년 6월 1일 오늘,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죽었다_  (0) 2008.06.01
빗소리_  (0) 2008.05.28
편지 그리고 후회_  (0) 2008.05.25
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