방치_

PUBLISHED 2008.06.15 21:40
POSTED IN [ 별헤는 밤 ]  | Written by 꼬마 철학자

방치[放置] : [명사] 내버려 둠.


오늘...
난 의도적 방치를 자행했다_

길 잃은 고양이를
다정한 듯 손짓으로 이끌어
대문 밖으로 유도했다_

그리고는
'자유' 라는 것을 부여했다_

의도된 잔인함이였다.

그 새끼 고양이는
또 다른 구석으로 숨어버렸다_

난 그저 방관자일 뿐이다.
너무나 잔인한 모습이다_

몸을 돌려 집으로 들어왔다.
아무렇지 않은듯...
몸에 베어버린 잔인함이었다_

나를 합리화 시키고 있었다.
'나와 함께 있는 것은 굶어 죽을 뿐이다.'
'더 좋은 사람을 만나거나 어미 고양이를 만나면 되는거다.'_

정말 잔인한 人間이다_


.
.
.


망각을 주입 후
다시 밖으로 나가
그 새끼 고양이가 숨은 곳을 살펴봤다_

없.었.다.

다시
나를 합리화시킨다_

잔인한
人間이라고..._


'[ 별헤는 밤 ]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보처럼_  (0) 2008.06.18
심장이 다시... 뛰다_  (0) 2008.06.17
방치_  (0) 2008.06.15
길 잃은 고양이_  (0) 2008.06.14
이런 남자_  (0) 2008.06.13
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