생일빵_

PUBLISHED 2009. 3. 30. 12:44
POSTED IN [ 별헤는 밤 ]  | Written by 꼬마 철학자
오늘...
ㅋㅋㅋ 벌써부터 웃음이...

내가 태어나신(?) 날이다.
웃후~~~
콩그레츄레이숑~~~

 

천사들마저 나를 축하해주는구나아~~~ ㅋㅋㅋ

장난으로 시작했는데... 진짜 생일 빵을 받았다. 그것두 아주 큰 빵으로.. ㅋㅋ
내가 증말.. 좋아하고 존경해 마지않는 소영누님께서~~~ 콜로 쏴주셨따아~~~~~

누나... 쌩유 베리 감솨~~~ ^^


생일 빵도 크게 받았겠다... 또, 우리 오마니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지 아니할 수 없으니...
누나한테 받은 것의 반절을... 우리 오마니 이름으로 아름다운 재단에 기부했다.
(근데.. 이게 무슨 연관성이 있는것 같지는 않은데.. ^^;;;)

크하하하하하...
아무튼... 세상이 험악하고 불안하고 팍팍하지만...
오늘 만큼은.. 그저... 딴 생각은 하지말고... 기분좋게 당겨야겠다. 우하하하하..

다시 한 번...
저를 낳아주시고 지금까지 고생하고 계시는 우리 어머니께 사랑하고 고맙다는 말... 흐흑... ㅠㅠ
그리고... 언제나 장난도 진심으로 받아주고 대해주는 소영누님께 심심한 고마움을... 커헉... ^^

아참... 혹시 저를 아시는 분... 제게 축하 인사를 해주시고 싶으시다면...
만원 이상 현금 콜~~~
계좌번호는... 국민은행, 507-xx-xxxx-xxx 예금주는 김...
(쩝.. 이거 재미없다.....)

'[ 별헤는 밤 ]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Good-Bye  (0) 2009.04.02
골골골_  (2) 2009.03.31
생일빵_  (6) 2009.03.30
글쓰기_  (4) 2009.03.29
벌써...  (2) 2009.03.24
  1. 지 생일 이렇게 자축모드 가동하는 사람은 처음봤다...
    어째튼 태어나시거 진심으로 축하드리며~
    오늘하루 행복 만땅(이건 재탕표현) 되길 바란다..
    ㅎㅎㅎ
    (글고 장난 좋아하시네..진짜였으면서..)
    2009.03.30 13:04 신고
  2. ㅋㅋㅋ
    누나가 말한 오늘 하루가 이제 몇 시간 안남았슴다.. ㅠㅠ
    그리고.. 제가.. 좀...
    장난스레말해도 묘하게 설득력이 있죠.. 크하하하하하하하...
    2009.03.30 22:30 신고
  3. 생일 축하합니다. 축하해요. ^ ^
    2009.03.30 14:03 신고
  4. 우하하하
    고맙습니다~~ ^^
    2009.03.30 22:30 신고
  5. 생일 축하해요 ~ ^^ 오랜만에 들어왔는데, 이런 ^^
    이미 20분이 지났지만 ㅠ 그래도 ^^
    좋은 봄날에 태어나셨네요.
    생일 날 즐겁게 보내셨나요? ^^
    2009.03.31 00:20 신고
  6. ^^
    고맙습니다~
    봄날~~ 후앙~~ 네.. 좋은 날이죠..
    저도 개인적으로 봄날에 태어난걸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. ㅎㅎ
    생일날은 뭐... 그냥저냥 보냈습니다. 우하하하
    2009.03.31 23:16 신고
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