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느 여행_

PUBLISHED 2008. 3. 25. 11:09
POSTED IN [ 구름발치 ]/짧은 기록(短誌)  | Written by 꼬마 철학자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< 위 사진들을 클릭시 큰 사진... >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
그날...
갑갑한 마음에
무작정 새벽 기차를 타고 간 곳은 여수였다_

기차 안에서 잠을 청하려 할수록 정신은 또렷해지고,
수많은 생각들만 차창 넘어로 정신없이 내달릴 뿐이었다_

...

기차가 채 멈추기도 전에 사람들은 부지런을 떨었다.
플랫폼에 발을 내딪을 즈음엔
나는 이미 저들사이에 이방인이 되어버렸다_

새벽 4시 30분...
여수역 형광등 빛만이 유일한 광장에...
날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
하룻밤 쾌락으로 유혹하는 여인숙 아주머니였다_

그녀에게 다가가
난 '향일암' 가는 길을 물었다.
잔혹한 코미디였다_

'저 사람들을 따라가!' 라는 칼같은 음성이
새벽 공기를 찢어냈다.
그녀의 작은 욕설이 내 뒷통수에 꽂힌다_

...

구불구불 산길을 오르는 버스안에서
난 쓸데없는 자존심을 세우고 있었다_

'휘둘리지않는다... 절대...'
미처 자세를 잡지못한채
내 체중을 견뎌내던 다리에 경련이 일었다.
얼굴에 실소(失笑)가 흘러내렸다.
쓸데없는 자존심이었다_

...

향일암을 오르기 위해 두 갈래의 길이 있었다.
계단을 오르는 길과 마을을 돌아서 가는 길...
난 여기서도 자존심을 세웠다_

빛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계단을 택했다.
두려움과 용기가 뒤섞인다.
깜깜한 암흑을 청각 하나만을 의지해 오르고 걸었다.
길은 오르는 것만 있는게 아니었다.
갑자기 푹 꺼지는 계단에서 난 구르고 말았다_

입에서 욕이 나오려다 만다.
바보같은 꼴이다_

...

향일암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.
새벽 6시 가까이 된 시각이다.
어디선가 일출시간이 7시 15분이라는 소리가 들린다_

연인들.. 친구들.. 가족들이 추위를 피해 서로 엉켜있었다.
일출을 보는 가장 좋은 자리를 잡고선 움직이지 않고 서있었다.
자리를 양보하지 않겠다는 미련한 자존심이 솟는다.
손가락과 발가락에 감각이 사라진다_

...

해가 뜨기 시작한다.
어느새 난 뒤로 밀려나있었다.
내 앞에는
서로의 믿음을 확인하는 연인과
희망을 찾아나선 우정과
건강을 기원하는 가족이 있었다_

...

정작 나는 일출 앞에서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.
무감각이었다.
'왜 이러고 있지?' 라는 질문만 머릿속을 헤집고 있을 뿐_

...

해가 떠오르는 것을 보자마자
난 향일암을 빠른 걸음으로 내려왔다.
이번에는 내가 많은 사람들을 두고 내려왔건만...
결국 이방인이 되어버린건 '나' 였다_

아무것도 아닌...
텅빈 여행이 되어버렸다_


[ 캐논 익서스 칠오 / PhotoMerge by Photoshop CS2 ]
[ 캐논 익서스 칠오 ]



'[ 구름발치 ] > 짧은 기록(短誌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 머리위에는_  (4) 2008.08.14
청개구리_  (0) 2008.05.23
2008년 제78회 춘향제 개막식 불꽃놀이_  (0) 2008.05.01
함께 걷고 싶었던 길_  (2) 2008.04.22
어느 여행_  (2) 2008.03.25
  1. 여행 다녀오셔나봐요~~
    음....
    2008.03.25 12:49 신고
  2. 노란장갑님두.. 여행 어떠세요? ^^
    2008.03.26 14:38 신고
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