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보_

PUBLISHED 2011. 1. 18. 20:27
POSTED IN [ 별헤는 밤 ]  | Written by 꼬마 철학자
짜증.
울화.

조절하지 못하는 나날들..

그런 내 모습에 화가나..

바보.


'[ 별헤는 밤 ]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/12  (0) 2011.01.31
악몽_  (4) 2011.01.20
바보_  (0) 2011.01.18
집에 가면 안될까요?  (1) 2011.01.17
당신_  (0) 2011.01.15
노무현 대통령님 사랑합니다